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과월호신청
Home> 호황낚시터 > 민물
이달의 유망터 10월_전남 여수 덕곡지
2020년 10월 865 13693

이달의 유망터 10월

 

전남 여수

덕곡지     

 

김중석 객원기자, 천류 필드스탭 팀장

 

▲여수 덕곡지 좌안 상류. 필자의 낚시 자리다.

▲필자가 여수 덕곡지에서 낚은 42cm 붕어를 들어 보이고 있다.

▲9월 초 현재 씨알 조황이 돋보이는 여수 덕곡지.

 

전남 동부 지역에서 9월 초 현재 마릿수 붕어를 낚을 수 있는 곳은 관기(죽림)지다. 예전에 낚였다하면 월척에서 4짜 붕어에 이르기까지 붕어가 낚였다면, 최근에는 24~27cm 마릿수 조과를 누릴 수 있는 곳이 됐다. 마릿수보다는 씨알 위주의 낚시를 계획한다면 요즘 핫한 곳이 여수시 소라면 덕곡리에 위치한 덕곡지를 추천한다.
덕곡지는 준계곡형 저수지로 1970년도에 축조된 6천 평 규모의 아담한 저수지이다. 서식 어종으로는 붕어 외 잉어와 떡붕어, 가물치, 메기, 자라, 장어가 서식하고 있으며 외래종으로는 배스와 왕우렁이가 서식한다. 블루길의 경우 지난 2019년도에 여수 지역에서 처음으로 유입된 곳이기도 하다. 상류 일대에 약간의 마름이 자생하고 수중에는 말즘과 물수세미가 서식하고 있지만 채비를 드리우는 데는 별 어려움이 없다.
최근 붕어 조황을 살펴보면 4짜 중반급 붕어와 여러 마리의 허리급 붕어가 낚인 바 있고, 지난 9월 5일에는 필자가 출조해 상류 포인트에서 42cm 붕어를 낚아내기도 했다.
포인트는 어디라고 단정 지을 수 없을 정도로 고르게 붕어가 낚였다. 제방 지역은 수심이 3~4m로 깊은데 긴 대보다는 짧은 대에 입질을 볼 수 있었다. 제방 석축과 바닥이 만나는 지점에서 잦은 입질이 들어온다. 상류에 부분적으로 마름이 자라고 있고 수중에 암반 지대가 있으므로 5칸 이상의 긴 대를 활용해 암반 위에 채비가 떨어지도록 해야 입질을 볼 수 있었다.

 

건탄으로 집어, 글루텐으로 입질 유도 
입질 시간대는 초저녁과 밤 12시 이후에서 두 시간, 그리고 동틀 무렵에 잦은 입질을 해준다. 특히 새벽시간 밤케미에서 낮케미로 바꾸는 시간부터 두어 시간이 집중적으로 입질이 붙는다.
미끼는 글루텐과 옥수수이다. 글루텐을 사용하면 떡붕어가 낚인다는 편견이 있지만 이는 4~7월에 그렇고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큰 요즘에는 글루텐에 토종붕어를 만날 수 있다. 신장떡밥을 건탄처럼 밤톨 크기로 단단하게 뭉친 떡밥으로 몇 차례 밑밥을 준 후 미끼용 글루텐으로 입질을 유도 하는 것이 좋다. 아직은 블루길의 개체수가 많지 않으므로 지렁이를 사용해도 무방하다. 특히 비가 내린 이후 물색이 탁하다면 낮에도 지렁이를 사용해 볼 필요가 있는 곳이다. 

 

내비 주소 소라면 덕양리 318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