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과월호신청
Home> 호황낚시터 > 민물
녹차향 속의 명낚시터 - 보성 영천지에서 불꽃 입질 만나다
2011년 05월 8044 1479

녹차향 속의 명낚시터

 

보성 영천지에서 불꽃 입질 만나다

 

“이러다가 살림망 터지는 것 아니오?”

 

 

ㅣ김중석 객원기자·천류 필드스탭ㅣ

 

낚시잡지보다 여행잡지나 방송에 더 자주 출현한 저수지가 아마 보성 영천지일 것이다.
영천지 상류의 온수동 골짜기엔 국내 최대의 계단식 녹차밭이 조성되어 있고 그 위의 봇재 고갯길엔 녹차시음장이 있다.
봇재에서 내려다보고 찍은 영천지의 조망은 보성녹차를 소개할 때 빠지지 않는 사진이다.
그런 영천지에서 올해 붕어가 마릿수 호조를 보이고 있다.

 

▲영천지 상류 풍경. 듬성한 갈대 사이에서 붕어가 잘 올라왔다.

 

▲ 필자가 100여 마리의 붕어로 채운 살림망을 들어 올리며 웃고 있다.

 

올해 초부터 영천지를 염두에 두고 계속해서 그곳 조황을 확인하고 있었다. 지난 3월 초 둘러봤을 때 이미 붕어가 상류 갈대밭으로 죄다 들어온 듯 현지인들의 살림망에 7~9치 붕어가 마릿수로 들어있는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는 3월 18일 영천지 취재를 들어갔으니 한 달 가량 빨리 출조에 오른 셈이다. 한창 녹차 잎을 따는 4월 정도에 출조해서 인근 펜션에서 숙박도 하고 상류 녹차밭도 구경할 계획을 세웠는데 막상 붕어를 보니 마음이 바뀐 것이다.

 

물 맑아도 아랑곳없이 달려드는 붕어들

영천지는 전남 보성군 회천면 영천리에 위치한 13만평 규모의 준계곡형지다. 하류 쪽은 수심이 깊어 낚시 포인트로서 적합하지 않고 산란철인 봄에 상류 일대에서 좋은 조황을 보여주는 곳이다. 2년 전 저수지의 70%를 준설했는데 그때 심한 갈수기가 오랫동안 유지됐었으나 그물질을 하지 않아 어자원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는 게 현지인의 말이다.
현장에 도착하니 비교적 진입하기가 수월한 좌안 도로변 아래에 낚시인들이 많이 앉았는데 조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지 모두들 살림망을 물에 담가두고 있었다. 우리는 최상류 논자락 앞을 포인트로 정했다. 낚시한 흔적이 전혀 없고 다듬어진 포인트 역시 한 군데도 없었다.
그런데 손가락만큼 굵은 통갈대 너머의 물색을 보니 완전 투명에 가까웠다. 이성균 회원이 하는 말, “물 떠먹겠는디요?” 유별나게 맑은 물색 때문에 내심 불안했던 모양이었다. 4칸대를 던져 수심을 재보니 1.8m 정도 나왔다. 물색이 맑긴 하지만 수심이 커버해주니 낚시를 해볼 만했다.
갈대를 베어 자리를 다듬는 작업을 한 시간 정도 하고 지렁이를 꿰어 대를 펴는데 바로 입질이 들어왔다. 어느새 몸통까지 찌가 올라와 있어서 저게 입질인가? 싶어 챔질해보니 9치 붕어가 낚여 올라왔다. 이때부터 붕어가 미친 듯이 올라왔다. 지렁이 한 통을 전부 소비해 한 시간 가량 낚아낸 붕어가 20여 마리나 됐다. 씨알의 선별력을 줄 요량으로 새우를 꿰어봤다. 그랬더니 입질만 조금 더딜 뿐 새우나 지렁이나 씨알이 자로 잰 듯 전부 8치 전후였다.

 

▲ 보성 낚시인 김호근(좌), 제규모씨가 월척 조과를 보여주고 있다.

 

마을회관 앞 보성꾼 “낮에 월척 네 마리”

한창 입질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 저녁 늦게부터 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어 아침 조황을 촬영하지 못하면 어쩌나 싶어 카메라를 메고 영천마을회관까지 내려가면서 다른 낚시인들의 조황을 살펴봤다. 마릿수나 씨알 면에서 우리 자리보다는 못한 상황이었다. 지렁이 대신 떡밥을 쓴 낚시인은 6치 전후의 붕어가 주로 낚였다. 커다란 카메라를 들고 돌아다니자 한 낚시인이 기자냐고 물어와서 그렇다고 답하자 “기자 양반, 쩌어기 회관 앞에 가보면 월척을 낚아낸 꾼들이 철수 준비하고 있응께 얼른 거기나 가보쇼”하고 말한다. 
서둘러 마을회관 앞에 가보니 두 사람이 대를 접고 있었다. 보성 낚시인 제규모씨와 김호근씨가 34cm를 비롯한 월척 네 마리를 낚아놓고 있었다. “수초 없는 맨바닥에 대를 폈는데 오후 2시경 연거푸 월척 네 마리가 지렁이에 낚였다”고 말했다. 김호근씨는 “지금 말고 한여름엔 새우미끼에 굵은 붕어가 올라온다”고 말했다.
낚시자리로 돌아오니 일행들은 쉴 새 없이 챔질 소리를 내고 있었다. 위봉현 회원은 붕어를 낚아내면서 “하하, 이러다 살림망이 모자라는 것 아니오”하며 웃었다. 밤이 되자 입질이 줄어들었지만 붕어는 계속 낚였다. 산란을 위해 한창 먹이활동하는 붕어들에게는 낮과 밤이 따로 없는 듯했다.

 

▲ “이게 한 사람이 낚은 거란 말입니까?” 필자의 밤낚시 조과를 확인하고 있는 취재팀.

 

밤 11시경 새우미끼를 꿰어 갈대 사이에 세워둔 3칸대 찌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중후한 찌올림이 들어왔다. 챔질해보니 지금까지와 달리 좌우로 차고나가는 힘이 월척임에 틀림없었다. 계측자에 올려보니 31cm 월척이었다. 무려 60마리 이상의 붕어를 낚아내고서야 월척붕어의 얼굴을 볼 수 있었다.
새벽으로 흘러가면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많은 비는 아니지만 꾸준하게 내리는 것으로 봐서 강우량이 꽤 될 것 같았다. 한 시간 가량 비가 왔을까? 비가 내리면서 입질은 현저하게 줄어들고 씨알도 작아졌다. 아침엔 어제처럼 좋은 조황이 있을 것이라는 판단을 했었는데 완전 빗나갔다. 아침엔 부슬부슬 내리는 빗속에서 어쩌다 한 번씩 입질이 들어왔다. 물에 손을 담가보니 너무 차가왔다.
일행들은 모두 30~40마리씩 붕어를 낚았고 필자 혼자 낚은 것만 월척 한 마리에 준척붕어가 100마리가 넘었다. 이 기사가 소개될 4월 중순경엔 새우와 참붕어에 씨알 굵은 붕어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다시 출조계획을 세우고 있다.  

▒가는 길  남해고속도로 순천나들목을 나와 2번 국도를 이용해 목포 방향으로 진행한다. 보성읍으로 들어가지 말고 더 직진해 장수교차로에서 내려 좌측 18번 국도로 가다보면 녹차밭이 있는 봇재휴게소를 지나게 되고 밤고개 삼거리에서 우회전해 800m쯤 내려가면 우측에 영천지 제방이 보인다.  
▒현지문의 광양 낚시갤러리 061-761-1979

 

▲ 보성 차밭. 우리나라 최대 차 산지로서 관광객이 많이 찾는다. 멀리 영천지가 보인다.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