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과월호신청
Home> 호황낚시터 > 민물
6월 내고장 유망낚시터(전남 곡성 목동지(고달연방죽)) - 곡성군의 간판 대물 1번지
2015년 06월 7008 8729

 

내고장 유망낚시터

5월 호남

 

 

 


곡성 목동지(고달연방죽)

 

 

곡성군의 간판 대물 1번지

 

 

김중석 객원기자·천류 필드스탭 팀장

 

 

전남 곡성군 고달면 목동리에 있는 목동지는 7천5백평 규모의 평지형 저수지로 현지꾼들은 고달연방죽이라고 부르며, 하절기엔 연잎이 무성하게 자란다. 저수지를 공원화하면서 저수지 중앙에는 팔각정의 섬이 형성되어 있고 저수지 주변으로는 가로등이 설치되어 있는데, 가로등 불빛이 조과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아 항상 인근 지역 낚시인들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짬낚시 개념으로 드나든다.
규모는 작지만 대물 자원이 많은 곳으로 상류 천마산과 수월저수지에서 많은 양의 물이 유입되어 수질이 깨끗한 것이 장점으로 아직까지 바닥을 드러낸 적이 없고 연이 무성하게 자라고 있어 그물질 또한 어려운 곳이라 대물 자원이 많이 남아 있다. 주요 서식어종은 붕어와 가물치, 배스인데 배스의 경우 유입시기를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상당히 오래되었다. 그러므로 낚이는 붕어 중 잔 씨알은 찾아보기 힘들고 낚였다 하면 대부분 월척을 넘긴다. 지난해에는 5짜 붕어까지 목격되었던 곳이다.

 

▲ 지난 5월 2일 목동지 현장답사 때 만난 낚시인의 자리. 이곳에서 월척 3마리가 낚였다.

 

▲ 곡성 목동지의 월척붕어.

 

새벽 2시부터 오전 11시까지 입질

 

목동지의 피크는 4월부터 5월 중순 배수가 이루어지기 직전까지인데, 연잎이 올라와 수면을 뒤덮을 즈음이 피크다. 지난 5월 2일 현장답사 때 광주의 낚시인이 밤낚시를 마무리하고 있었는데, 그의 살림망에는 세 마리의 월척이 있었다. 입질 시간대는 낮과 밤을 가리지 않는데, 그는 새벽 2시부터 오전 11시까지 간간이 입질을 했고, 4짜급 붕어는 새벽에 두 마리나 놓쳤다며 아쉬워했다.
목동지는 현재 연잎이 하나둘 수면위로 피어나고 있다. 날씨와 바람의 영향으로 물색이 맑아질 때도 있지만 대부분 찌몸통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탁한 물색을 유지하고 있다. 평균 수심이 1.4m 정도로 고른 편이며, 지난해에 삭은 연 줄기로 인해 바닥 걸림이 있지만 크게 개의치 않아도 될 정도다. 가급적 저부력을 사용하면서도 강한 채비를 준비해야 한다. 가끔 감당하기 어려운 큰 씨알의 붕어가 입질하기 때문이다.  

 

가는 길
호남고속도로 곡성IC를 나와 60번 국도를 타고 곡성읍 방향으로 9.8km 가면 기차마을사거리가 나온다. 직진 후 100m 더 가서 남원 방면으로 좌회전하여 고달면 방향으로 3.7km 가면 고달면소재지가 나온다. 구례 방향으로 400m 더 가면 목동지 제방에 닿는다.
■내비게이션  곡성군 고달면 목동리 164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