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과월호신청
Home> 낚시기법 > 민물
가을 붕어 패턴 찾기-06 가을 유망터 공략법 마름이 남아 있거나있던 곳을 찾아라
2016년 11월 2815 10372

가을 붕어 패턴 찾기

 

06  가을 유망터 공략법 

 

 

마름이 남아 있거나있던 곳을 찾아라

 

 

김중석 객원기자, 천류 필드스탭 팀장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의 가을은 춥지도 덥지도 않은 선선한 날씨가 지속되는 천고어비(天高魚肥)의 계절이다. 간혹 가을의 입구에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 영향으로 많은 비를 동반한 태풍이 발생하는데 오히려 이것은 낚시에 있어 호재일 확률이 높다. 큰 비가 지나고 나면 물빛이 탁해지고 여름에 높았던 고수온도 안정되기 때문이다. 이 기회를 틈타 붕어들이 왕성한 먹이활동을 시작하게 되므로 큰 붕어를 만날 확률도 그만큼 높아지게 되는데 여름 동안 깊은 수심에 머물던 붕어들이 대범하게 얕은 곳으로 나와 왕성한 먹이활동을 하기 시작한다.
가을에 눈여겨 봐야 할 포인트로는 연안에 수초대가 삭아 들어가는 곳, 마름수초가 떠올라 밀려다니는 곳 그리고 독립된 수초군락이다. 특히 삭은 마름은 바람이 불 때마다 이곳저곳으로 밀려다니기 때문에 언뜻 포인트로 부적합해 보이지만 줄기 안에 온갖 미생물과 수생곤충들이 붙어 있어 최고의 포인트 역할을 한다. 또 이런 곳은 먹이경쟁에서 앞선 큰 붕어들이 선점하므로  굵은 붕어가 낚일 확률도 높다. 낚시터 유형별 포인트 공략 요령을 소개한다. 

 

▲지난 2015년 10월, 함평 고막원천에서 월척 붕어를 낚아낸 필자.

 

 

준계곡지
상류, 중류, 하류의 구분이 뚜렷한 형태의 준계곡지는 대부분의 저수지에 해당된다. 준계곡지는 특성상 수초는 중상류 일부에만 자라는 곳이 많고 토양에 따라 수초의 종류도 다르다. 모래가 많이 섞인 토양에서는 갈대, 뻘인 곳에서는 마름과 부들, 사토질에서는 뗏장수초가 잘 자란다.
찌는 수초 가까이 세우되 밀생한 수초 사이에 집어넣기보다는 틈새가 듬성듬성한 곳을 노리는 게 좋다. 수초구멍이 너무 좁거나 접근로가 비좁으면 의외로 붕어들은 접근을 꺼리기 때문이다. 최소의 ‘어도’가 확보되는 넉넉한 수초구멍을 찾는 게 중요하다.
한편 가을철 준계곡형 저수지는 주변에 오염원이 없는데도 물색이 잿빛으로 변해 있는 곳이 종종 있다. 이 모습을 본 낚시인들은 물이 오염되어 썩고 있다고 판단할 때가 있다. 그러나 이것은 여름에 무성하게 자라던 마름수초가 삭으면서 생겨나는 현상으로서 수질오염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첫서리가 내려 수온이 크게 떨어지면 다시 정상적인 물색으로 돌아온다. 따라서 물색이 맑을 때보다는 오히려 잿빛으로 변해 있을 때의 조황이 더 좋다.

 

수로
전라도에 많은 해안 수로는 봄과 겨울에 좋은 곳으로 알려졌지만 경험 많은 낚시인들은 더위가 꺾이고 찬 기운이 느껴지기 시작할 가을부터 낚시를 시작한다. 해안가에 접한 수로는 바다 물때의 영향을 강하게 받으므로 수위 변동이 잦은 것이 단점이다. 따라서 출조 전 배수의 유무, 배수가 이루어지고 있는 시간대를 미리 체크하고 들어가는 게 유리하다.  
만약 물색이 맑은 곳이라면 마름수초처럼 수초가 떠밀려와 있는 곳을 포인트로 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수초가 수면을 덮어 이불 역할을 하므로 그 아래에 큰 붕어들이 몰려있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연안 수초 발달이 부진한 곳이라면 중앙부에 몇 가닥의 수초만 있더라도 반드시 노려볼 필요가 있다. 눈으로 보기엔 몇 가닥이지만 물속에는 보기보다 많은 수초대가 자라있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아울러 갈대와 부들 같은 정수수초 주변은 굵은 붕어들이 입질하므로 반드시 노려볼 포인트라고 하겠다.

 

계곡지
양쪽 연안이 산으로 둘러싸인 계곡지는 수심이 깊고 수초대 형성이 부진한 곳이 대부분이다. 계곡지와 협곡지를 같은 개념으로 볼 수 있는데 계곡지에 비해 협곡지는 더 급경사를 이루고 있는 지형을 말한다.
이런 곳에서는 상류보다는 중류권의 곶부리나 골짜기 안쪽에 포인트를 잡는 것이 가을에는 좋은 방법이다. 수심은 2m 정도가 좋으며 물속에 돌무더기나 수몰된 나무가 있다면 금상첨화다. 또 그런 골짜기 안통은 하절기에 마름수초가 자라있던 곳일 확률이 높으므로 특공대(봉돌에 묶어 수초를 긁어내는 소형 갈퀴)를 이용해 삭은 마름 줄기가 걸려나오는 곳에 찌를 세우면 훨씬 잦은 입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가을철 해안가 계곡지에서 낚시할 때는 참게의 성화에 대비해야 한다. 참게의 산란 시기는 11~12월이어서 큰 씨알의 참게들이 미끼를 건들기 때문이다. 따라서 참게의 식욕을 자극하는 어분 성분 떡밥 사용을 자제하고 참붕어와 새우 같은 생미끼를 쓸 때는 가급적 바늘에 살짝 꿰어 오래 살리는 것이 좋다. 죽은 생미끼보다 확실히 오래 버틴다.

 

▲삭아 내린 마름 구멍을 공략 중인 낚시인. 마름밭은 가을 붕어낚시의 명포인트다.

▲연밭터로 유명한 전남 장성의 송산지. 늦가을에 연이 삭아 내리면 굵은 월척이 잘 낚인다.

 

 

연밭
가을에 반드시 노려봐야 될 포인트다. 연잎이 갈색으로 변하기 시작할 때를 본격 시즌으로 보면 된다. 연밭은 불법 그물질이 어렵고 낚시인들이 기피하는 곳이라 그만큼 어자원이 많으며 먹잇감도 풍부해 붕어의 성장속도도 빠르다. 연밭은 억센 연 줄기 때문에 강한 낚싯대에 강한 채비가 요구된다.
가을에는 중류의 얕은 수심대를 노리고 겨울엔 하류의 깊은 수심대에 포인트를 잡는 게 좋다. 연을 제거할 때는 습관처럼 부채꼴 모양으로 밋밋하게 작업하지 말고 닭발 형태로 찌 세울 공간만 만들어내는 것이 좋다. 닭발 모양으로 두꺼운 벽을 만들어 완전히 독립된 수초구멍이 되므로 붕어도 경계심을 갖지 않게 된다. 잘라낸 연잎은 걷어내지 말고 이불처럼 잘라낸 연 줄기 위에 덮어두는 게 좋다.

 

간척저수지
해안가의 갯벌을 막아 형성된 간척지에 인위적으로 제방을 쌓아서 만든 저수지다. 상중하류의 구분 없이 수심이 일정하며 정수수초와 침수수초, 부엽수초까지 온갖 수초는 모두 자생하는 게 특징이다. 간척지에 가장 많은 수초는 마름이다. 9월 이후 가을로 접어들면서 여름에 공략이 어렵던 수면이 열리므로 그만큼 낚시 여건이 좋아진다.
만약 마름이 덜 삭아 있다면 낚싯대 한두 대 정도는 한 띄울낚시를 시도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마름수초 줄기에 붙은 수생곤충을 잡아먹는 붕어를 노리는 방법인데 의외로 효과를 보는 경우가 있다. 수심 30~40cm만 준 뒤 마름이나 연 부근에 띄워 놓으면 찌가 쏙 빨려드는 입질이 들어온다. 바람에 밀려도 수초 옆에 가면 멈추므로 흘러 다니는 걱정도 없다.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