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Home> 낚시기법 > 민물
글루텐의 달인이 되는 길-고수 노하우 6 이물감 느끼지 않도록 최대한 묽게 반죽
2017년 01월 7461 10537

글루텐의 달인이 되는 길

 

고수 노하우 6

 

 

이물감 느끼지 않도록 최대한 묽게 반죽

 

 

김중석 천류 필드스탭 팀장

 

배스와 블루길의 유입으로 동물성 미끼의 인기가 한풀 꺾이면서 다시 예전에 유행하던 떡밥낚시가 유행하고 있다. 옥내림낚시가 전파되면서 옥수수 미끼가 전천후로 사용되고는 있다지만 떡밥을 이용한 집어낚시만큼 활용도가 크지는 못한 게 사실이다.
필자의 경험으로 비춰봤을 때 옥수수가 먹히는 곳에서는 떡밥도 잘 먹혔다. 정통 떡밥낚시인들의 이야기로는 “옥수수낚시는 게으른 낚시인들이 하는 것이고 떡밥낚시는 부지런한 낚시인들이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과연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완전히 틀린 말도 아닌 듯하다.
특히 회유하는 붕어가 그냥 지나치지 못하도록 붙잡아 놓는 집어낚시에서는 옥수수보다 떡밥낚시가 더 효과적이다. 실제로 옥수수가 잘 먹힌다는 고흥 해창만과 점암지에서 옥수수와 글루텐떡밥을 비교해가며 하룻밤 낚시를 해봤는데 글루텐 떡밥에서 훨씬 많은 입질을 받아 마릿수 조과를 누린 적이 있다.

 

▲반죽한 글루텐 떡밥을 보여주는 필자.

▲필자의 글루텐 낚시 채비.

 

 

저수지마다 잘 듣는 떡밥이 있다
시중에는 떡밥 종류가 수십 종에 달해 어떤 떡밥을 사용해야 좋을지 난감해 하는 경우가 많다. 낚시터마다 붕어의 습성이 다르고 서식하는 잡어도 다르고 환경도 조금씩 다르다. 그러므로 다양한 떡밥의 성분과 기능을 알고 사용해야만 만족한 조과를 얻을 수가 있다.
가장 쉬운 방법은 그 낚시터 단골들이 가장 선호하는 즉, 가장 잘 먹히는 떡밥을 지인들로부터 사전에 알고 들어가는 것이다. 경남 하동군의 대물터인 송원지에서는 유독 딸기글루텐이 잘 먹힌다. 붕어가 빨간색을 식별한다는 의견도 있긴 하지만 필자는 빨간색의 딸기글루텐에 붕어들이 학습화되지 않았을까 추측하고 있다. 고흥의 봉암지와 내봉지에서는 바닐라글루텐에 입질이 빠른 편이다.

 

단품으로 사용할 때
글루텐은 일본에서 떡붕어용으로 개발되었지만 우리나라에서 토종붕어낚시용 떡밥으로 자리매김한 지 오래 됐다. 필자가 단품 글루텐으로 가장 선호하는 것은 마루큐사의 글루텐3과 글루텐5이다. 이 두 제품은 글루텐 함유량과 바라케성(풀림성)의 밸런스가 좋은데 딸기 향료와 바닐라 향료만 첨가했을 뿐 성분 차이는 없다.
나는 두 떡밥을 바닥 토양에 맞춰 사용한다. 바닥에 뻘이나 앙금이 있는 곳에는 흰색 계통의 바닐라향 글루텐5를 사용하고, 수초 찌꺼기가 묻어나오는 곳이나 마사토 지역, 그리고 모래가 많이 섞인 사토질일 경우에는 빨간색을 띠는 딸기향 글루텐3을 사용한다.
글루텐을 갤 때 계량컵이 없을 때는 포장지에 그려진 적정선만큼 물을 부어주는데 물 대신옥수수캔에 들어있는 국물을 사용하기도 한다. 옥수수 국물에는 소량의 설탕이 들어 있어 단 맛을 내기 때문이다. 물이 적을 때는 푸석거림과 더불어 바늘에 잘 달리지도 않고 글루텐 특유의 부풀림 현상도 더디게 나타나 떡밥으로서의 기능이 약해진다. 그러므로 정확한 물 양을 맞춰 원하는 점성이 되도록 만들어줘야 한다. 붕어가 입질할 때 거부감이 나타나지 않도록 최대한 부드럽고 말랑하게 치대어 주는 것이 좋다.
그 외에 마루큐사의 도봉글루텐도 애용한다. 이 제품은 점도가 강해 물 흐름이 있는 강계 낚시터, 수초가 밀생해 잦은 투척이 어려운 곳에서 대물을 노릴 때 쓰고 있다. 하룻밤 정도는 그냥 물속에 놔둬도 바늘에서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점도가 높다.
마루큐사의 페레글루도 즐겨 쓴다. 페레글루는 글루텐에 어분을 첨가해 만든 제품이다. 어분 성분의 유인력이 강해 별도의 집어떡밥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무안 구정리수로에서 큰 효과를 봤던 떡밥이다.

 

▲스위벨 아래 목줄 길이를 5cm 정도로 짧게 쓴다.

▲낚시터에 도착해 글루텐을 개고 있는 필자. 낚시터 특성에 맞춰 배합법을 달리하고 있다.

 

 

배합해 사용할 때
글루텐은 집어용과 미끼용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글루텐떡밥은 ‘마루큐 삼합’으로 와다글루+이모글루텐+글루텐3(통상 와이삼이라 부른다.)의 배합과 ‘다이와 삼합’이라 불리는 오사츠 +키메+순글루소꼬의 배합이다.
각 제품들은 모두 적정 배합 비율과 물 양을 표기해 놓아서 쉽게 만들어 쓸 수 있다. 많이 치댈수록 섬유질은 깨지지만 점도는 좋아져 바늘에 오래 달려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오래 치대면 부풀어 오르지 않아 붕어가 먹기 좋은 크기로 오래 유지된다.
집어용 떡밥을 배합할 때는 출조지에 피라미와 살치 같은 잡어가 얼마나 있느냐에 따라 종류와 배합비를 달리해준다. 잡어가 없을 때는 신장떡밥과 어분을 5:5 비율로, 잡어 성화가 많은 상황이라면 어분을 제외하고 신장떡밥과 보리가 주성분인 찐버거(경원산업)를 혼합해 사용한다.

 

채비의 변화
떡밥낚싯대를 별도로 준비해 다니며 원줄은 모노필라멘트 2.5호, 찌는 8~11푼의 중간 부력을 사용하고 스위벨 채비를 사용한다. 목줄은 5~6cm로 짧게 쓰는 편. 처음 낚시를 시작할 때에는 두 바늘을 사용하지만 어느 정도 집어가 되고 입질이 붙었다 싶으면 바늘을 하나 떼어 외바늘로 사용한다. 바늘 크기는 벵에돔 5~6호로 약간 작게 사용한다. 
수초밭 대물 떡밥낚시 때는 스위벨 채비는 그대로 쓰면서 목줄만 카본 3호로 교체한다. 길이는 9~10cm로 길게 하고 바늘은 감성돔바늘 3호를 쓴다.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