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과월호신청
Home> 낚시기법 > 민물
특집 / 대물낚시 충북시대 4. 문제점-붙박이 나무좌대 철거 시급 포인트 바통터치 문화도 사라져야
2015년 09월 2186 9009

 

특집 - 대물낚시 충북시대

 

 

 

 

 

4. 문제점

 

 

붙박이 나무좌대 철거 시급

 

포인트 바통터치 문화도 사라져야

 

 

이기선 기자

 

 

충북 계곡지들은 수심이 너무 깊어서 큰 수면적에 비해 붕어낚시 포인트가 한정되어 있는 게 단점이다. 중하류는 급경사라 낚시를 못하는 곳이 대부분이며 상류에만 주로 포인트가 형성되어 있는데 그러다 보니 자리다툼이 필연적으로 벌어진다. 4짜 붕어가 계속 낚이지만 낚이는 장소는 몇 곳으로 한정되어 있고, 낚아내는 사람만 바뀔 뿐인 경우가 많다. 이렇게 포인트가 협소하다보니 시즌이면 지인들끼리 바통터치로 자리를 물려주는 일들이 공공연하게 이뤄져 다른 낚시인들에게 원성을 사고 있다.

 

▲ 흉물스럽게 방치되어 있는 나무좌대.

 

장박낚시인들의 나무좌대가 포인트 독점

 

무엇보다 몇몇 낚시인들이 특정 포인트에 붙박이 나무좌대를 설치하여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나무좌대는 일단 설치하면 그것을 설치한 사람이 없는 날에도 다른 사람이 그곳에서 낚시를 할 수 없게 하는 장애물이 되고, 시즌이 끝나도 흉물스럽게 남아있다.
나무좌대는 1년만 지나게 되면 삭게 되는데, 이 사실을 알 리 없는 외지 낚시인들이 올랐다가 좌대가 무너져 부상을 당하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 최근 개인용 대물좌대가 보급되면서 붙박이 나무좌대가 조금 줄어들기는 했지만 장박낚시를 선호하는 일부 낚시인들은 여전히 대형 나무좌대를 설치하고 있다. 특히 저수지 근처에 살면서 출퇴근낚시를 하다시피 하는 현지 낚시인들은 몇 만원이면 재료를 사서 쉽게 만들 수 있는 나무좌대를 고집하고 있다.

 

설치자 동의 없이 철거하면 재물손괴?

 

이런 나무좌대는 무단으로 수면을 점용한 불법 설치물이어서 단속의 대상이 되지만 실제로는 단속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만약 적발되더라도 “내가 만든 게 아니라 누가 만들어둔 좌대”라고 하면 그뿐이다. 
이런 좌대는 공무원만 철거할 수 있고 개인은 함부로 철거할 수도 없다. 간혹 낚시인들이 물속에 들어가서 방치된 나무좌대를 톱으로 잘라내기도 하지만 그 경우 좌대 설치자가 소송을 제기하면 좌대를 잘라낸 사람이 재물손괴로 배상해야 할 수도 있다. 반드시 공무원이 철거를 해야 하는데 인력과 예산이 드는 문제라서 쉽게 손대지 못하고 있고, 저수지의 경우 관리자가 시군청과 한국수자원공사로 나누어져 있어서 어떤 기관이 철거할지도 불분명하다. 만약 나무좌대에 대한 민원이 계속 제기될 경우 지자체는 골치 아픈 철거보다 ‘낚시금지구역 지정’이라는 가장 간편한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이 크다. 
붙박이 나무좌대설치는 낚시터라는 공동의 공간을 혼자 독차지하여 다른 낚시인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이므로 지탄 받아야 마땅하다. 충북의 대물낚시가 발전하려면 걸림돌인 불법좌대부터 없어져야 할 것이다.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