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과월호신청
Home> 조구정보 > 조구정보
DEVELOPING PRODUCT-엔에스 FURIOUS RF&RS
2016년 03월 748 9824

 

 

엔에스

 

FURIOUS RF&RS

 

카본 블랭크팁 신기술 적용해 선상루어 새 브랜드 론칭

전무가용 참돔로드 RF 3종, 어종별 엔트리 RS 8종 개발

 

엔에스의 퓨리어스는 참돔로드 브랜드였다. 퓨리어스 하면 잘 모르는 독자도 있겠지만 오렌지색 로드 하면 아 그거 할 것이다. 작년에 출시된 퓨리어스는 마니아들 사이에 좋은 반응을 얻었는데 이에 힘입어 작년 봄에 참돔을 비롯한 농어, 우럭, 다운샷 등 선상루어 브랜드로 확장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2월까지 11종의 제품을 개발해 테스트까지 모두 마쳤다. 제품은 3월에 출시되어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기존 퓨리어스 로드에 장착한 카본블랭크팁 신기술을 선상루어 장르에 모두 적용했다. 감도가 높으면서도 허리힘이 좋아 랜딩이 쉽다”는 게 엔에스 개발실의 설명이다. 편집부에 발송된 로드별 스펙을 살펴보면 세분화된 전용 로드가 눈에 띈다. 퓨리어스 RF B-692RM은 유동식 타이라바 전용 로드이고 퓨리어스 RF 672ML은 농어 외수질 로드다.

 

<개발부 송두선 상무 일문일답>

 

퓨리어스 RF와 RS는 어떻게 다른가?
RF는 참돔 로드 시리즈이고 전문가용이다. RS는 일반적으로 쓰는 낚싯대로서 참돔부터 농어 외수질, 광어 다운샷, 대구 지깅까지 선상루어 전 아이템이 다 있다.
엔에스의 선상루어 브랜드는 타이푼으로 알고 있는데 퓨리어스로 대체되는 건가?
낚시 장르가 점점 세분화되고 있다. 참돔만 해도 스탠다드와 피네스로 나뉜다. 퓨리어스는 세분화되는 장르와 소비자의 요구에 대응해 나온 브랜드라고 이해하면 되겠다.
퓨리어스는 원래 선상참돔 브랜드 아니었나?
작년에 출시한 퓨리어스는 우리 회사의 독자 기술인 솔리드팁 기능의 카본블랭크팁을 장착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감도가 높아 활성이 약한 참돔 입질을 잘 잡아내고 랜딩 중에도 잘 털리지 않는다. 회사에서는 이 기술을 선상루어 장르에 본격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솔리드팁 기능의 카본블랭크팁이란 게 무언가?

솔리드팁은 참돔 로드에 많이 사용하는데 튜블러팁에 비해 무겁고 감도 면에서 떨어지다. 반면 튜블러팁은 부드럽지 못하고 뻣뻣하다. 우리가 개발한 팁은 솔리드팁처럼 부드러우면서 튜블러팁처럼 가볍고 강하다.
어떻게 만드나?
6개의 카본 원단을 피라미드식으로 쌓아서 만든다. 로드의 각 부위에 필요한 기능의 카본원단을 사용한다. 공정만 본다면 기존보다 2~3배 더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다. 그것 때문에 생산 파트에서 불만이 좀 있다(웃음).
참돔 외에 다른 어종에도 장점이 많나?
물론이다. 활성이 높을 때는 모르겠지만 활성이 떨어져서 입질이 약할 때는 카본블랭크팁이 위력을 발휘할 것이다. 입질이 약하면 설 걸리는 경우가 많은데 팁이 빳빳하면 털리기 쉽다. 광어를 비롯해 농어, 민어 모두 더 나아진 기능을 경험할 것이다.
언제 출시되나?
제품 개발에 참여한 이희우 스탭이 1년간 테스트를 했고 나도 참여했다. 3월에 출시된다. 오는 3월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한국국제낚시박람회에 전시할 예정이니 행사장의 엔에스 부스를 찾아달라.


 

 

퓨리어스 RF
● B-561RU
참돔피네스 1.68m 1절 106g 34만원
● B-632RL
참돔스탠다드 1.91m 2절 144g 35만원
● B-692RM
참돔유동타이라바 2.06m 2절 159g 36만원

 

퓨리어스 RS
● B-581RU
참돔 1.75m 1절 106g 25만원
● B-652RRL
참돔 1.85m 2절 116g 26만원
● B-692RM
참돔유동식타이라바 1.88m 2절 122g 26만원
● B-672FM
다운샷 2.01m 2절 123g 26만원
● B-602FL-ST
광어 1.83m 2절 117g 25만5천원
● B-682ML
농어외수질 2.03m 2절 132g 26만원
● B-692M
농어대구민어 2.06m 2절 133g 26만원
● B-722H
대구지깅 2.18m 2절 142g 27만원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