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고객센터
과월호신청
Home> 뉴스&칼럼 > 전문가컬럼
연재_평산의 한 뼘 더 다가가는 붕어낚시(11)-대물낚시 찌맞춤, 가볍게 하면 어떨까요?
2018년 11월 291 12010

연재_평산의 한 뼘 더 다가가는 붕어낚시(11)

 

 

대물낚시 찌맞춤, 가볍게 하면 어떨까요?

 

 

송귀섭 FTV 제작위원, 釣樂無極 프로그램 진행, (주)아피스 사외이사

 

Q 안녕하세요.
조과가 좋지 않으면 혹시 찌맞춤에서 문제가 생긴 건 아닌지 항상 고민을 하는데, 대물낚시에서 찌맞춤을 매우 가볍게 한다면 어떨까요?
저는 요즘 약해진 입질을 걱정하여 미끼까지 다 달고 현장에서 케미 하단이 수면에 노출되도록 맞추고 있거든요. 바늘을 빼고 투척하면 몇 마디 정도는 상승하던데, 이런 채비는 어떤가요? 선생님께서는 채비를 매우 단조롭게 쓰시는 것 같던데, 특별한 이유라도 있나요?
월척붕어 |2003.12.24. http://cafe.daum.net/welikesong/2qDA/9?
※ 유사내용 질문  대물낚시 찌맞춤관련 105명

 

A 안녕하세요. 월척붕어님. 1. 대물낚시에서 찌를 가볍게 맞춘다면 어떨까 하는 질문을 하셨네요. 낚시를 알기 시작하면 찌맞춤의 고민을 하게 되지요. 말씀하신 미끼까지 다 달고 케미고무 하단이 노출되도록 맞추는 찌맞춤은 너무 가벼운 찌맞춤이라 사료됩니다. 따라서 봉돌만 달고 찌 끝이 수면과 일치하는 표준(수평)찌맞춤이나 봉돌만 달고 서서히 가라앉아 안착하는 중력플러스찌맞춤을 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이런 경우 봉돌이 무거워서 걱정이 되겠지만 붕어의 능력은 우리가 걱정하는 것 이상으로 찌를 잘 올려 줍니다. 다만 찌가 신속히 끌려들면서 가라앉을 정도의 무거움이라면 곤란하겠지요.
참고로 저는 항상 전통 표준찌맞춤을 하여 마음 편하게 사용합니다. 누구나 그렇듯이 충분히 경험하고 찌맞춤의 굴레(고민)에서 벗어나는 순간 스스로 내 채비를 믿고 하는 즐거운 낚시를 구사하게 되는 것입니다.
2. 제가 사용하는 채비가 단조롭다고 하셨지요? 저는 채비보다는 그날그날 환경에 따라서 달라지는 입질변화를 읽어내는 것을 더 중요시합니다. 그러나 무거운 채비, 내림채비 등 새로운 채비를 연구하기 위한 다양한 채비는 항상 준비하고 다닙니다.



※ 낚시광장의 낚시춘추 및 Angler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침해(무단 복제, 전송, 배포 등) 시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댓글 0개